연구성과 & News




암세포에 약물전달 새 기술 개발
광주과기원 전상용 교수팀, 미 연구진과 공동


암 세포에만 선택적으로 약물을 전달하는 새로운 기술이 국내 연구진의 주도로 개발됐다.

광주과학기술원(GIST) 생명과학과 전상용(35·사진) 교수 팀은 5일 “미국 하버드의대와 공동연구를 통해 암세포에만 선택적으로 약물을 전달해 암을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표적지향 약물전달 플랫폼’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전 교수팀의 연구결과는 화학분야에서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독일 학술지 ‘안게반테 케미 (Angewandte Chemie)’ 인터넷판 최근호에 실렸다. 논문 제목은 ‘압타머-독소루비신 컨쥬게이트:신개념 표적지향 약물전달 플랫폼(Aptamer-Doxorubicin Physical Conjugate as a Novel Targeted Drug-Delivery Platform)’.


전 교수 팀은 이번 연구에서 전립선 암세포를 선택적으로 인지할 수 있는 물질인 리보헥산 압타머(RNA aptamer)에 대표적 항암제인 독소루비신(doxorubicin)을 결합시킨 ‘압타머-독소루비신 컨쥬게이트’를 만든 뒤, 이를 표적인 전립선 암세포에 전달해 암세포를 파괴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현재 암 환자의 치료에 쓰이는 ‘표적지향 암치료 기술’은 암세포를 선택적으로 인지하는 항체(antibody)에 약물을 결합시켜 암세포에 전달, 치료하는 ‘항체 치료법’이다.


이번에 개발한 ‘압타머 (aptamer)’를 이용한 약물전달 기술은 기존 항체치료법에 비해 암 조직에 대한 투과성이 높고 약물의 화학적 변형과정이 없어 더 나은 치료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전 교수는 “논문에서는 전립선 암을 표적으로 삼았지만 압타머에 기반한 표적지향 약물전달 기술은 다른 모든 암의 치료방법에도 광범위하게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