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성과 & News




심장 세포 유전자시스템 지도, 세계 최초 발표
심장병 원인규명 및 치료제 개발에 새로운 전기 김도한 교수팀


심장세포 유전자시스템지도가 광주과기원 김도한 교수팀에 의해 세계최초로 발표됐다. 김도한 교수팀은 심장세포 유전자발현의 총체적인 분석을 통해, 다수의 새로운 유전자군(cluster)들을 발견했으며 이들이 특수한 전사인자(형질발현을 조절하는 단백질의 일종)에 의해 조절된다는 사실을 세계최초로 규명했다.

김 교수팀의 발견으로 지금까지 숙제로 남아있었던 심장유전자들의 상호작용을 이해할 수 있게 됐으며, 그 결과 심장병 원인규명과 치료제 개발에 획기적인 전기를 열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광주과학기술원(GIST, 원장 허성관)에 따르면 생명과학과 김도한(金道漢, 교수연구팀은 심장세포에서 발현되는 다수의 유전자를 대상으로 381 종류의 ‘마이크로어레이’(유전자들이 어떠한 양식으로 서로 상호작용을 하는지를 밝히는 연구방법의 하나) 전사체 데이터를 새로운 알고리즘을 개발하여 분석했다. 분석 결과 지금까지는 밝혀지지 않았던 57개의 새로운 유전자군을 세계최초로 발견했으며, 이들이 특수한 전사인자들의 조절을 받는다는 것도 함께 밝혀냈다.

김교수의 연구는 과학기술부와 한국과학재단의 지원을 받아 시스템생물학연구사업을 수행하던 과정에서 얻어진 것이다. 연구결과는 옥스퍼드 출판사(Oxford Press)가 발간하는 생명정보학 분야에서 독보적 권위를 자랑하는 학술지 바이오인포매틱스(Bioinformatics) 인터넷판 최근호(2006년 6월호)에 실렸다.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