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성과 & News




광주과기원 전창덕교수, 염증유발 이동경로 규명 ,
염증단백질 ICAM-1의 새로운 분자기능 규명 ,
미국세포학회 공식학술지 Mol Biol Cell에 게재

염증을 일으키는 면역세포는 어떻게 빠른 혈류에 저항하면서 혈관 벽에 부착하고 궁극적으로 염증부위로 이동할까?

광주과학기술원 생명과학과 전창덕 교수는 미국 Cell Biology 공식 전문학술지인 “MOLECULAR BIOLOGY OF THE CELL” 6월호에서 염증단백질 ICAM-1이 혈관 내피세포의 구조적 변화를 유도할 수 있으며 이러한 구조적 변화는 빠른 혈류 속에서도 염증세포가 부착하고 이동할 수 있게 도와준다는 사실을 최초로 밝혔다. 과학기술부의 바이오기술개발사업 일환인 생명체응용물질 연구를 수행하는 광주과기원 전창덕 교수팀은 염증단백질 ICAM-1이 혈관 내피세포의 구조적 변화를 유도할 수 있으며 이러한 구조적 변화는 빠른 혈류 속에서도 염증세포가 부착하고 이동할 수 있게 도와준다는 사실을 최초로 밝혔다.

만성적인 염증은 인체의 면역계를 교란시키며 류마티즘, 아토피와 건선, 염증성 장 질환과 같은 자가면역질환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인체에 매우 해롭지만, 사실상의 염증작용은 인체가 외부 침입자를 인식하고 제거하는 등 자신을 방어하는 가장 중요한 수단이 된다. 염증세포가 염증부위로 이동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혈관으로부터 빠져 나와야 하지만 혈관내의 염증세포가 어떻게 빠른 혈류에 저항하면서 혈관 벽에 부착되고 동시에 정확하게 염증부위로 이동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지금까지 그 기전이 베일에 가려져 있었다.

본 연구는 염증작용에 중요하게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ICAM-1 단백질이 혈관 벽을 구성하는 내피세포의 표면에 미세돌기를 만들게 되며 이러한 미세돌기가 빠른 속도로 염증세포를 둘러쌈으로써 빠른 혈류 속에서도 염증세포가 혈관 내피세포의 표면에 부착이 가능하도록 도와준다는 것을 처음으로 밝힌 논문이다.
 
ICAM-1은 80년 후반에 그 존재가 처음 밝혀진 이래로 염증세포의 부착 및 이동에 관여한다는 것은 알려져 있었으나 그 정확한 기전을 밝히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ICAM-1의 이러한 새로운 기능이 밝혀짐에 따라 류머티즘, 아토피와 건선 등 피부 면역질환, 염증성 장 질환과 같이 난치성 염증질환의 치료법이나 약물을 개발하는데 획기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홍보협력팀, 2007.6.13>

<언론보도현황>
- 국정브리핑, 디지털타임스, 한국경제, 매일경제, 중앙일보, 국민일보, 파이낸셜뉴스, 스포츠투데이
- 뉴시스, 광주일보, 광주매일신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