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성과 & News




유산균의 신경계 면역반응 제어효능 확인

- 스트 임신혁 교수팀, Clinical Immunology 발표,

- “유산균 투여 동물실험 통해 과민염증반응 억제 확인”

 

임신혁 교수 권호근 박사 채창석 박사과정생

 

□ 국내 연구진이 자체개발한 유산균에서 과민 염증반응*을 억제하는효과를 찾아냈다. 다발성경화증*이나 중증근무력증* 같은 과민 염증반응을 동반하는 신경계 자가면역질환에 대한 보조제로 활용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한 것으로 기대된다.
(* 염증반응 : 면역세포가 세균이나 바이러스 등 외부의 해로운 물질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혈관확장, 부종, 통증, 발열 등을 동반하는 면역반응. 조절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과민 염증반응이 일어나는 경우 다양한 질병에 관여함)
(* 다발성경화증 : 중추신경계의 자가면역질환. 신경을 감싸고 있는 단백질에 대해 면역반응을 일으켜 중추 신경계 기능 저하 및 하반신 마비 증상을 유도)
(* 중증근무력증 : 신경-근육 접합부위의 자가면역질환. 신호전달에 관여하는 아세틸콜린 수용체 단백질에 대해 면역반응을 일으켜 심각한 근무력증을 유발)

○ 교육과학기술부(장관 이주호)와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이승종)이 추진하는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은 광주과학기술원 생명과학부 임신혁 교수 연구팀이 하버드의과대학 권호근 박사 등과 공동으로 수행한 이번 연구결과는 임상면역학회지(Clinical Immunology) 최신호(2월 26일)에 게재되었다. (논문명: Amelioration of experimental autoimmune encephalomyelitis by probiotic mixture is mediated by a shift in T helper cell immune response)

 

그림1

 

 

 

□ 연구팀은 자체개발한 유산균 혼합물 IRT5가 장관 면역계에서 과민 염증반응을 억제한다는 연구결과를 토대로 장에서 교육받은 면역세포가 다른 부위에서 일어나는 염증반응도 제어할 것이라는 가설을 세우고 신경계에서의 효능을 연구하기 시작했다.

 

□ 연구팀이 IRT5 유산균 혼합물을 다발성경화증 모델동물에 투여한 결과 조절 T 세포*가 활성화되는 반면 염증성 T 세포는 활성을 잃는 것을 확인했다. 질병의 발병과 진행도 각각 50%와 30% 가량 완화한다는 설명이다.
(* T 세포 : 인체의 면역반응을 담당하는 세포로 골수에서 만들어져 흉선(thymus)으로 이동, 성숙해 T 세포로 불림. 크게 외부의 침입을 감지하는 조력 - T 세포(helper-T)와 직접 외부물질을 제거하는 살해 - T 세포(killer-T), 그리고 이들 T 세포가 과잉반응하지 않도록 돕는 조절 - T 세포(regulatory T cell)로 나뉜다.)
○ 자신의 단백질이나 세포, 조직 등을 외부물질로 오인하는 자가면역질환에서는 염증성 T세포를 조절해주는 조절 T세포의 증식이 줄어들고 기능이 떨어져 과다한 염증이나 면역반응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마찬가지로 중증근무력증 모델동물에 투여한 경우에는 아세틸콜린 수용체라는 단백질을 외부물질로 인식하여 분비되는 항체가 50% 정도 감소하는 등 과민 염증반응이 완화된 것을 관찰했다.

 

그림2

 

□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MDLinx*에 소개되었고 미국 키스톤 심포지엄에서 주목을 받았다. 한편 연구팀은 하버드 의과대학으로부터 다발성경화증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공동 임상연구 제안을 받았다. 이외에도 연구팀은 칼텍(Caltech)과 유산균 유래 면역조절물질 규명을 위한 공동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 MDLinx : 최신 의료연구동향을 35개국 수십만 독자에게 배포하는 의학전문저널사이트)

○ 임 교수는 “유산균을 이용하여 장면역을 조절하면 뇌를 비롯한 몸 전체에서 일어나는 염증성 질환을 제어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라며 “염증억제 특성을 지닌 유산균을 이용한 신경계 자가면역질환을 제어의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라고 의의를 밝혔다. <끝>

번호 제목 아이디 날짜 조회 수
67 김영준 교수팀, 초파리 탈피행동 조절 메커니즘 규명 admin 2016.06.22 976
66 박성규 교수팀, T세포 내 CRBN 단백질의 신경염증 조절 기전 규명 file admin 2016.08.29 931
65 김재일 교수님 연구성과 네이처 게재 admin 2016.06.22 810
64 김용철 교수, 저분자 화합물로 아토피 피부염 잡는다. file admin 2016.08.29 716
63 다런 윌리엄스 교수팀, 천연 약물 유도체의 심근경색 치료 효과 규명 file admin 2016.08.29 606
» 임신혁 교수, 유산균의 신경계 면역반응 제어효능 확인 admin 2016.06.22 570
61 전영수 교수팀_효모를 이용한 표적형 항암치료용 약물전달 기술 개발 file admin 2016.06.22 565
60 전상용 교수 -약물운송을 위한 코팅기술 admin 2016.06.22 535
59 박성규 교수팀, 초희귀 염증성 질환 맞춤형 치료제 발견 file admin 2017.03.22 487
58 GIST 실험동물자원센터(LARC) 개소식 개최 file admin 2017.05.25 485
57 박성규 교수 공동 연구팀, 간암 악화 메카니즘 규명- ‘체내 활성산소’ 간암 악화 핵심 요인 입증 file admin 2018.06.27 442
56 전장수 교수,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8월 수상자 선정 admin 2016.06.22 439
55 임신혁 교수님- 유산균이용 류마티스 예방, 치료기술 개발 admin 2016.06.22 408
54 [박철승교수]비만,지방간,당뇨병 등 대사질환 치료 가능성 열었다. admin 2016.06.22 398
53 다런 윌리암스 교수팀, 합병증 완화효과 탁월한 당뇨병 치료제 개발 file admin 2017.04.18 393
52 전창덕 교수님, T 임파구가 바이러스 감염 세포를 죽이는 방법 규명 admin 2016.06.22 370
51 엄수현-김도한 교수팀, 미토콘드리아 칼슘 유입 조절 단백질 기작 규명 admin 2016.06.22 370
50 임신혁 교수 연구팀,“유산균 자가면역질환-관절염 치료 효과” admin 2016.06.22 368
49 조정희 교수, <네이처 리뷰 비뇨기학>에 총설논문 게재 file admin 2016.06.22 357
48 전영수 교수팀, 소포체 생성 원리 기존 가설 뒤집어 admin 2016.06.22 35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