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성과 & News




유산균의 신경계 면역반응 제어효능 확인

- 스트 임신혁 교수팀, Clinical Immunology 발표,

- “유산균 투여 동물실험 통해 과민염증반응 억제 확인”

 

임신혁 교수 권호근 박사 채창석 박사과정생

 

□ 국내 연구진이 자체개발한 유산균에서 과민 염증반응*을 억제하는효과를 찾아냈다. 다발성경화증*이나 중증근무력증* 같은 과민 염증반응을 동반하는 신경계 자가면역질환에 대한 보조제로 활용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한 것으로 기대된다.
(* 염증반응 : 면역세포가 세균이나 바이러스 등 외부의 해로운 물질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혈관확장, 부종, 통증, 발열 등을 동반하는 면역반응. 조절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과민 염증반응이 일어나는 경우 다양한 질병에 관여함)
(* 다발성경화증 : 중추신경계의 자가면역질환. 신경을 감싸고 있는 단백질에 대해 면역반응을 일으켜 중추 신경계 기능 저하 및 하반신 마비 증상을 유도)
(* 중증근무력증 : 신경-근육 접합부위의 자가면역질환. 신호전달에 관여하는 아세틸콜린 수용체 단백질에 대해 면역반응을 일으켜 심각한 근무력증을 유발)

○ 교육과학기술부(장관 이주호)와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이승종)이 추진하는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은 광주과학기술원 생명과학부 임신혁 교수 연구팀이 하버드의과대학 권호근 박사 등과 공동으로 수행한 이번 연구결과는 임상면역학회지(Clinical Immunology) 최신호(2월 26일)에 게재되었다. (논문명: Amelioration of experimental autoimmune encephalomyelitis by probiotic mixture is mediated by a shift in T helper cell immune response)

 

그림1

 

 

 

□ 연구팀은 자체개발한 유산균 혼합물 IRT5가 장관 면역계에서 과민 염증반응을 억제한다는 연구결과를 토대로 장에서 교육받은 면역세포가 다른 부위에서 일어나는 염증반응도 제어할 것이라는 가설을 세우고 신경계에서의 효능을 연구하기 시작했다.

 

□ 연구팀이 IRT5 유산균 혼합물을 다발성경화증 모델동물에 투여한 결과 조절 T 세포*가 활성화되는 반면 염증성 T 세포는 활성을 잃는 것을 확인했다. 질병의 발병과 진행도 각각 50%와 30% 가량 완화한다는 설명이다.
(* T 세포 : 인체의 면역반응을 담당하는 세포로 골수에서 만들어져 흉선(thymus)으로 이동, 성숙해 T 세포로 불림. 크게 외부의 침입을 감지하는 조력 - T 세포(helper-T)와 직접 외부물질을 제거하는 살해 - T 세포(killer-T), 그리고 이들 T 세포가 과잉반응하지 않도록 돕는 조절 - T 세포(regulatory T cell)로 나뉜다.)
○ 자신의 단백질이나 세포, 조직 등을 외부물질로 오인하는 자가면역질환에서는 염증성 T세포를 조절해주는 조절 T세포의 증식이 줄어들고 기능이 떨어져 과다한 염증이나 면역반응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마찬가지로 중증근무력증 모델동물에 투여한 경우에는 아세틸콜린 수용체라는 단백질을 외부물질로 인식하여 분비되는 항체가 50% 정도 감소하는 등 과민 염증반응이 완화된 것을 관찰했다.

 

그림2

 

□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MDLinx*에 소개되었고 미국 키스톤 심포지엄에서 주목을 받았다. 한편 연구팀은 하버드 의과대학으로부터 다발성경화증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공동 임상연구 제안을 받았다. 이외에도 연구팀은 칼텍(Caltech)과 유산균 유래 면역조절물질 규명을 위한 공동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 MDLinx : 최신 의료연구동향을 35개국 수십만 독자에게 배포하는 의학전문저널사이트)

○ 임 교수는 “유산균을 이용하여 장면역을 조절하면 뇌를 비롯한 몸 전체에서 일어나는 염증성 질환을 제어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라며 “염증억제 특성을 지닌 유산균을 이용한 신경계 자가면역질환을 제어의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라고 의의를 밝혔다. <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