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성과 & News




유산균의 신경계 면역반응 제어효능 확인

- 스트 임신혁 교수팀, Clinical Immunology 발표,

- “유산균 투여 동물실험 통해 과민염증반응 억제 확인”

 

임신혁 교수 권호근 박사 채창석 박사과정생

 

□ 국내 연구진이 자체개발한 유산균에서 과민 염증반응*을 억제하는효과를 찾아냈다. 다발성경화증*이나 중증근무력증* 같은 과민 염증반응을 동반하는 신경계 자가면역질환에 대한 보조제로 활용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한 것으로 기대된다.
(* 염증반응 : 면역세포가 세균이나 바이러스 등 외부의 해로운 물질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혈관확장, 부종, 통증, 발열 등을 동반하는 면역반응. 조절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과민 염증반응이 일어나는 경우 다양한 질병에 관여함)
(* 다발성경화증 : 중추신경계의 자가면역질환. 신경을 감싸고 있는 단백질에 대해 면역반응을 일으켜 중추 신경계 기능 저하 및 하반신 마비 증상을 유도)
(* 중증근무력증 : 신경-근육 접합부위의 자가면역질환. 신호전달에 관여하는 아세틸콜린 수용체 단백질에 대해 면역반응을 일으켜 심각한 근무력증을 유발)

○ 교육과학기술부(장관 이주호)와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이승종)이 추진하는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은 광주과학기술원 생명과학부 임신혁 교수 연구팀이 하버드의과대학 권호근 박사 등과 공동으로 수행한 이번 연구결과는 임상면역학회지(Clinical Immunology) 최신호(2월 26일)에 게재되었다. (논문명: Amelioration of experimental autoimmune encephalomyelitis by probiotic mixture is mediated by a shift in T helper cell immune response)

 

그림1

 

 

 

□ 연구팀은 자체개발한 유산균 혼합물 IRT5가 장관 면역계에서 과민 염증반응을 억제한다는 연구결과를 토대로 장에서 교육받은 면역세포가 다른 부위에서 일어나는 염증반응도 제어할 것이라는 가설을 세우고 신경계에서의 효능을 연구하기 시작했다.

 

□ 연구팀이 IRT5 유산균 혼합물을 다발성경화증 모델동물에 투여한 결과 조절 T 세포*가 활성화되는 반면 염증성 T 세포는 활성을 잃는 것을 확인했다. 질병의 발병과 진행도 각각 50%와 30% 가량 완화한다는 설명이다.
(* T 세포 : 인체의 면역반응을 담당하는 세포로 골수에서 만들어져 흉선(thymus)으로 이동, 성숙해 T 세포로 불림. 크게 외부의 침입을 감지하는 조력 - T 세포(helper-T)와 직접 외부물질을 제거하는 살해 - T 세포(killer-T), 그리고 이들 T 세포가 과잉반응하지 않도록 돕는 조절 - T 세포(regulatory T cell)로 나뉜다.)
○ 자신의 단백질이나 세포, 조직 등을 외부물질로 오인하는 자가면역질환에서는 염증성 T세포를 조절해주는 조절 T세포의 증식이 줄어들고 기능이 떨어져 과다한 염증이나 면역반응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 마찬가지로 중증근무력증 모델동물에 투여한 경우에는 아세틸콜린 수용체라는 단백질을 외부물질로 인식하여 분비되는 항체가 50% 정도 감소하는 등 과민 염증반응이 완화된 것을 관찰했다.

 

그림2

 

□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MDLinx*에 소개되었고 미국 키스톤 심포지엄에서 주목을 받았다. 한편 연구팀은 하버드 의과대학으로부터 다발성경화증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공동 임상연구 제안을 받았다. 이외에도 연구팀은 칼텍(Caltech)과 유산균 유래 면역조절물질 규명을 위한 공동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 MDLinx : 최신 의료연구동향을 35개국 수십만 독자에게 배포하는 의학전문저널사이트)

○ 임 교수는 “유산균을 이용하여 장면역을 조절하면 뇌를 비롯한 몸 전체에서 일어나는 염증성 질환을 제어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라며 “염증억제 특성을 지닌 유산균을 이용한 신경계 자가면역질환을 제어의 가능성을 제시한 것”이라고 의의를 밝혔다. <끝>

번호 제목 아이디 날짜 조회 수
47 전영수 교수팀, 소포체 생성 원리 기존 가설 뒤집어 admin 2016.06.22 351
46 심해홍 교수팀, 유전자 발현의 새로운 조절 기전 규명 file admin 2016.08.29 279
45 전창덕 교수님, T 임파구가 바이러스 감염 세포를 죽이는 방법 규명 admin 2016.06.22 365
44 김영준 교수팀, 스트레스-불임 연결고리 밝힐 초파리 호르몬 발견 admin 2016.06.22 161
43 전장수 교수,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8월 수상자 선정 admin 2016.06.22 434
42 엄수현 교수팀, 천연물질 플라보노이드서 항생제 개발 실마리 규명 admin 2016.06.22 280
41 지스트 연구 역량, 국내 연구기관 최고 수준 admin 2016.06.22 224
40 전장수 교수,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 생명과학상 수상 admin 2016.06.22 142
39 유영준교수, 유비퀴틴 공급 억저해 암 치료 file admin 2016.06.22 313
» 임신혁 교수, 유산균의 신경계 면역반응 제어효능 확인 admin 2016.06.22 555
37 [박철승교수]비만,지방간,당뇨병 등 대사질환 치료 가능성 열었다. admin 2016.06.22 397
36 GIST 전창덕 교수 '정부연구개발 우수성과' 선정 file admin 2016.06.22 218
35 전장수 교수, 보건산업기술진흥 유공 장관 표창 admin 2016.06.22 114
34 전창덕 교수, "2012 기초연구 우수성과" 50選 선정 admin 2016.06.22 95
33 조정희 교수, <네이처 리뷰 비뇨기학>에 총설논문 게재 file admin 2016.06.22 355
32 전장수 교수 - 난치병 정복 후속연구 활기 (파이낸셜뉴스 기사) file admin 2016.06.22 111
31 Darren Williams 교수님, 포유류 조직재생법의 새로운 원리 발견 admin 2016.06.22 156
30 전창덕 교수님, YTN사이언스 TV출연 admin 2016.06.22 101
29 전창덕 광주과기원 교수, 면역질환 치료돕는 단백질 찾아내 admin 2016.06.22 182
28 유산균 5형제, 면역세포 길들이다 (과학동아 11월호) file admin 2016.06.22 164
위로